본문 바로가기
Video 리뷰/영화

[넷플릭스] 신세계 후기-선과악의 경계가 사라진다! 추천

by 아프리카북극곰 2020. 1. 19.
반응형

 

<신세계> 영화의 감독 박운정은 선악의 구분을 모호하게 비틀어버리는 스토리를 만드는 걸로 유명합니다.

영화 <부당거래>에서도 마찬가지였지요.
이 영화에서 "절대"선 경찰과 "절대"악 폭력배를 비틀어 "절대"를 "상대"로 바꿔버립니다. 

박운정 감독의 시나리오는 무겁기도 하지만 신선하고 재미까지 있으니 부담은 없습니다.
지금부터 후기입니다.

 


골드문 회장이 갑자기 사망하자 경찰청 강과장은 후계자 결정에 직접 개입하는 '신세계' 작전을 설계합니다. 
이 날을 위해 준비해두었던 잠입 수사 경찰 '이자성'은 골드문의 이인자 '정청'의 강한 신뢰를 받고 있는 상황. 
그러나 강과장의 압박이 계속되며 자성은 신분이 노출될 위기에 처하고 이에 자성은 경찰과 정청 사이에서 갈등하게 됩니다.

 
'신세계'의 가장 큰 특징은 캐릭터의 매력도가 굉장히 높다는 점입니다. 
이것이 뭘 의미하냐면, 관객들로 하여금 일명 '덕후 몰이'를 가능하게 할 수 있다는 뜻입니다. 
캐릭터 중심의 또 다른 대표작으로는 '타짜'를 들 수 있는데요. 
'타짜'와 '신세계'는 모두 배우의 이름보다는 배역의 이름이 먼저 생각날 정도로 인물 한 명 한 명의 개성이 뚜렷한 영화입니다. 
또한 각종 유행어로 네티즌들의 자체적인 콘텐츠나 짤 등을 생산하며 입소문을 가능하게 했습니다.



'살려는 드릴게', '거 참 죽기 딱 좋은 날씨네', '중구형 거 장난이 너무 심한 거 아니오!', 

'브라더~' 모두 이 '신세계'에서 비롯된 유행어입니다. 

입에 쫙쫙 달라붙는 욕설이 트레이드마크인 '정청(황정민)', 부드러운 카리스마의 대가 '이중구(박성웅)',

그리고 상당히 인간적인 매력을 가진 '이자성(이정재)'. 
'신세계'에서는 배우들이 자신의 색깔을 내려놓고 캐릭터 그 자체를 연기했다는 인상이 강했습니다. 
그만큼 캐스팅이 찰떡이었다는 뜻이겠죠. 
오히려 강과장 역할의 최민식이 강한 인상을 주지 못했을 만큼 이 세 명의 보여준 연기가 상당히 강렬했습니다. 

 

 


그러나 캐릭터의 매력으로만은 채워지지 않는 아쉬운 2%가 있습니다.
바로 각본이라고 부를만한 대목이 별로 없다는 점입니다. 

 

신세계의 스토리는 감정선을 중점으로 하여 진행됩니다. 
남자들의 우정과 배신, 의리와 갈등처럼 굉장히 진한 감정이 느껴지기는 하지만 이에 반해 스토리의 탄탄함이나 반전 요소 같은 플롯적인 면에서의 신선함은 없었습니다. 
이 때문에 무엇을 기대하고 보느냐에 따라 평가가 갈릴 것 같습니다. 
정통 느와르를 기대하신 분들은 환호를 보낼 것이고 잘 짜인 범죄물을 기대하신 분들은 상당히 실망하실 수 있습니다.

 

그렇지만 어줍잖게 이것저것 주워 담지 않고 자신만의 색깔을 뚝심 있게 밀고 갔다는 점은 참 좋습니다. 
한 기자의 평을 빌려오자면 "'종합선물세트'가 영화의 미덕으로 각광받는 시대에 

오직 하나만 파고든 영화라 반갑다"는 평이 정말 잘 와 닿습니다. 
아마도 정통 느와르를 많이 접하셨을 3040 남자분들에게는 향수를 자극하는 효과도 있었을 것 같습니다.

 

영화 신세계 추천합니다!

 

반응형

댓글0